NEWSROOM

스티브 조 전 아이허브 최고 사업 책임자(CBO), 요기요 신임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로 합류

Press Release
2022-10-20
 


■ 요기요 신임 CMO에 글로벌 건강 라이프 브랜드 아이허브의 최고 사업 책임자 ‘스티브 조’ 영입

■ 쿠팡, 삼성전자, 야후에서 전방위 마케팅 영역을 경험한 전문가로서 고객 경험 개선에 박차


국내 대표 배달앱 요기요는 스티브 조(한국명 조석원) 전 아이허브 최고 사업 책임자(CBO)를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로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조 CMO는 아이허브 최고 사업 책임자(CBO), 쿠팡 마케팅 플랫폼 헤드, 삼성전자 MSCA 이그제큐티브 디렉터, 야후 검색 및 디스플레이 광고 이사 등을 역임하면서 국내외 마케팅 현장에서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특히 이커머스, 전자기기, 포털 등 업계를 넘나들며 고객 중심의 마케팅 전략 및 실행을 맡아 서비스 출시와 확장에 기여해왔다.


조 CMO는 앞으로 요기요의 마케팅 전체를 총괄하며 요기요 고객들에게 다채로운 주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요기요 스티브 조 CMO는 “요기요는 음식 배달 주문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고객에게 일상의 즐거움과 편리함을 제공하는 강력한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곳”이라면서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전환점이 될 중요한 시기에 그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요기요만의 가치 있는 고객 경험을 혁신해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요기요는 올해 배달앱 최초의 멤버십 할인 구독 서비스 ‘요기패스’를 확대하고, 전국 즉시 장보기 서비스인 ‘요마트’를 선보이는 등 음식 배달 주문을 넘어 배달앱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