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HP Error was encountered

Severity: Notice

Message: Undefined variable: og_image

Filename: layouts/default.php

Line Number: 38

Backtrace:

File: /home/renew21/delivery_hero/application/views/layouts/default.php
Line: 38
Function: _error_handler

File: /home/renew21/delivery_hero/application/hooks/Yields.php
Line: 25
Function: file

File: /home/renew21/delivery_hero/index.php
Line: 321
Function: require_once

">

NEWSROOM

소비혁명의 끝판왕 ‘구독서비스’가 고객을 사로 잡은 비법.

Trend Eat
0000-00-00

지금은 구독경제 시대 “당신은 어떤 구독하십니까?”

바야흐로 구독경제의 시대다.

소비자가 물건을 사거나 사용할 때 겪었던 불편과 번거로움, 그리고 주머니 사정까지 한 번에 해결하며 팬데믹 이후 급속도로 확산된 구독서비스. 요즘 MZ세대들은 ‘너 요즘 어떤 거 구독해?’라는 질문을 일상처럼 나누며 ‘구독서비스’에 지갑을 연다.

실상 구독은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아닌 우리는 이미 오래 전부터 우유 배달과 신문 구독 등을 통해 소비하고 있었다. 최근 기술 발전과 라이프스타일 변화와 맞물리면서 다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이다.

<구독, 자유를 팝니다> 책의 저자에 따르면 “팬데믹이 종료되더라도 구독 서비스의 성장세는 쉽게 꺾이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팬데믹으로 소비활동이 정체돼 많은 기업이 타격을 받는 동안에도 구독 서비스 제공업체는 신규 회원 증가와 매달 발생하는 구독료 수입 덕분에 어려운 시기를 안정적으로 보냈고, 회원이 늘어날수록 서비스가 더욱 고도화돼 강력한 락인효과가 발휘된다는 점에서다.

현대인의 삶에 깊숙이 파고든 구독서비스는 사실상 대세가 되어 버렸다.


‘넷플릭스’가 쏘아올린 공…새로운 '구독시대' 열었다

국내 한 통신사가 발표한 ‘국내 구독경제 시장 규모’ 조사에 따르면 2020년 49조 원에서 2025년에는 100조 원 시장까지 확대 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전에도 구독서비스는 존재해왔지만, 하나의 소비트렌드로 완벽히 안착시키는 데에는 '넷플릭스'의 흥행이 한몫했다. 콘텐츠는 물론이고 ‘구매말고 구독하세요’라는 말처럼 구독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구독은 이제 일상이 됐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원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소비자 입장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호하는 브랜드의 제품을 편리하고 다양하게 받아볼 수 있고, 기업 입장에선 안정적 수익은 물론 충성고객을 확보하는 기회로 작용하기 때문에 한마디로 구독서비스는 서로에게 개이득 인 것이다.

특히 구독서비스가 성장하게 된 배경에는 ‘소유’보다는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자의 가치관 변화를 손꼽을 수 있다. 지금의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MZ세대의 경우 자신의 취향을 존중 받기를 원하는 까닭에 하나를 소유하기보다 더 많은 경험이 가능한 구독서비스를 선호하는 편. 이에 모바일의 발전이 맞물리며 구독서비스는 발전했다.


■ 이커머스 업계, 남다른 혜택으로 새로운 구독서비스 모델 제시!

특히 이커머스 업계는 고객 확보를 위한 경쟁이 더욱 치열한 만큼 구독형 커머스를 빠르게 도입했다.

국내 대표 포털 네이버의 ‘플러스 멤버십’은 월 4,900원으로 네이버페이 포인트 적립은 물론 원하는 서비스 선택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까지 즐길 수 있다. 쇼핑과 컨텐츠 서비스 이용에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는 점이 기존 구독서비스와의 차별점으로 손꼽힌다.

그 결과 네이버쇼핑의 지난 시장 점유율은 쿠팡과 이베이코리아를 제치고 1위를 차지, 향후 쇼핑과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금융서비스까지 연계 되며 더욱 더 이커머스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 끝없는 혜택의 새로운 구독 서비스로 배달앱의 미래를 보여준 ‘요기패스’ 

배달업계에선 요기요가 빠르게 구독형 서비스를 도입했다.

‘요기패스’는 전신인 ‘슈퍼클럽’ 시절부터 ‘돼지클럽’으로 불리우며, 끝없는 할인 혜택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사람들이 많았다. 최근 ‘요기패스’=’돼지패스’가 되었고 여전히 그 혜택들은 계속되고 있다. 

게다가 ‘요기패스’는 기존 배달 할인에 ‘슈퍼클럽’ 당시 파악한 고객들의 니즈까지 반영되며, 더욱 고객들에게 끝없는 혜택을 제공하는데 집중했다. 월 9,900원으로 배달과 포장 주문에 대한 ‘기본 할인’과 다양한 제휴사와의 ‘멤버십 할인’까지 일상에 필요한 모든 할인 혜택을 영혼까지 끌어 모아 ‘요기패스’에 담았다.

기본 배달 할인 경우 총 3만 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어 5천 원 배달 할인 2번만 이용해도 개이득 인 것이다. 특히 포장 주문의 경우 1천원 무제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새롭게 주문 트렌드로 떠오른 픽업 서비스에 대한 고객 니즈도 적극 반영됐다.

게다가 오는 4월부터 멤버십 할인이 더욱 강화됐다. OTT서비스에 이어 쇼핑, 여행까지 소비자를 위한 끝없는 혜택을 위해 제휴 영역을 대폭 늘렸다. 한마디로 ‘요기패스’ 하나면 모든 게 올 패스(PASS)!

https://youtu.be/UM7BZjQubeU (링크 클릭)

여전히 “요즘 같은 시기에 배달비 부담없이 마음껏 주문 할 수 있어 편리하다,”, “포장을 자주 이용하는데 횟수 제한 없는 포장 혜택이 나의 맞춤형 서비스 같다”라는 등의 긍정적 반응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안 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써보면 멈출 수 없는 것이 바로 구독서비스의 매력이라면, 끝없는 혜택을 즐길 수 있는 ‘요기패스’를 구독 하지 않을 이유는 어느 세상에도 없을 것이다.

현재 ‘요기패스’는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가입자 90만 명을 돌파하며 지금도 성장 중이고, 혜택도 변함없다. ‘요기패스’의 끝없는 혜택은 오늘도 ING중~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