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퀵커머스101] ①퀵커머스 딕셔너리

Trend Eat
2022-07-01


저녁 식탁에 올릴 찌개용 두부 한 모를 주문하는 퇴근길.

똑 떨어진 우리 집 반려견의 간식을 바로 구매하는 주말 아침.


달라진 일상의 풍경은 지갑을 여는 기준이 ‘편리함’으로 옮겨졌다는 걸 보여줍니다. 요기요 뉴스룸은 글로벌 유통 트렌드가 된 퀵커머스의 현황을 짚어보고, 요기요만의 퀵커머스 경쟁력을 살펴보는 ‘퀵커머스 101’ 시리즈를 선보입니다. 1편에서는 먼저 천태만상으로 사용되고 있는 퀵커머스 용어부터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퀵커머스가 대세라던데, 내가 이용하는 게 퀵커머스가 맞나?'

'퀵커머스가 말하는 ‘빠르다’의 기준은 도대체 뭘까? '

'MFC가 있어야 배달이 된다던데 MFC는 또 뭐야? 우리 집 근처에 있긴 한거야?'


매일 아침 눈을 뜨고 다시 잠자리에 들 때까지 우리는 모바일(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물건과 음식을 구입한다. 나도 모르는 새 퀵커머스 세계에 발을 디딘 것 같지만, 아직 업계 용어가 생소한 분들을 위해 ‘퀵커머스 딕셔너리’를 준비했다. 한 발씩 한 발씩 낯선 용어부터 정리해 간다면 우리가 일상에서 만나보고 있는 퀵커머스를 새로운 눈으로 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새로운 세계를 탐구하기 위한 첫 준비, 용어 정리부터 가볍게 시작해보자.



■ 한 번에 살펴보는 퀵커머스 딕셔너리


  •  퀵커머스(Quick commerce)  : 이커머스가 진화한 차세대 전자상거래다. 소규모 가구의 증가로 대량 구매 대신 도심형물류센터(MFC)에서 필요한 소량의 상품을 빠른 시간 내에 배송해준다. MFC에서 이륜차를 활용해 주문이 들어오는 즉시 상품을 전달하는 형태로 큐커머스(Q-commerce)라고도 불린다.

  •  MFC(Micro Fulfillment Center)  : 인구가 밀집한 도심 한복판에 위치하는 소규모 물류센터이다. 정밀하고 신속한 물류 배송을 위해 과거 도심 외곽에 있던 물류 기지가 시내로 들어왔다. 퀵커머스의 전제 조건이기도 하다.

  •  풀필먼트(Fulfillment)  : 상품 보관부터 배송까지 총괄하는 통합 물류 관리 시스템이다. 물류 전문 업체가 판매자의 위탁을 받아 재고 관리, CS 서비스 등 모든 과정을 담당한다. 아마존의 FBA(Fullfillment By Amazon) 서비스를 시작으로, 국내에서도 여러 유통사들이 풀필먼트 사업에 뛰어들었다.

  •  다크 스토어(Dark Store)  : 온라인 이용 고객만을 위한 유통 매장으로 온라인용 상품을 보관하고 포장, 배송하는 곳이다.​ '불 꺼진 슈퍼마켓'이란 용어의 유래처럼 방문 고객은 받지 않는다. 마이크로 풀필먼트 서비스의 일종으로 고객이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라이더가 스토어를 방문해 상품을 즉시 배송해 준다.

  •  피커(Picker)  : 배송 직전 단계에서 물건을 가져오고(picking), 이를 포장(packing)하는 사람들을 이른다. 많은 대형마트들에서도 온라인 주문만을 해결하는 피커들을 볼 수 있다. 

  •  라스트마일(Last Mile) 딜리버리  : 고객과의 마지막 접점, 즉 상품이 목적지에 전달되기까지의 모든 과정과 요소를 뜻한다. 퀵커머스 시장이 확대되며 배송의 품질을 높이려는 업계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  버티컬(Vertical) 서비스  : 고객의 취향이 세분됨에 따라 패션, 신선식품, 가전 등 특정 카테고리에 집중한 특화된 서비스이다. 최근에는 반려동물용품, 리빙, 약품까지 새로운 범위로 카테고리가 확장된 뉴 버티컬이 부상 중이다.



목록보기